검색홈 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




/ 찾기
공지사항
민들레 광장
홀씨 광장
홍보사랑방
상품후기
웹두레 이용후기
내 서핑댓글
한 줄 일상
간편 설문
내 댓글 현황
[두레배너] 적...
찾아가는 광고 B...
민들레 광장
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
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
내가 남 앞에 설 때는
김진열
2018.05.17 57 0
내가 남 앞에 설 때는

 

내가 남 앞에 설 때는 늘 내 고향을 생각합니다.

바닷가 시골 그 작은 동네에서 발가벗고 자란

보잘 것 없는 아이였음을 생각합니다.

 

내가 글을 쓸 때는 늘 아버지를 생각합니다.

배운 것은 없지만 소박하고 성실하게 쓰신

아버지의 일기를 생각하면서 글을 씁니다.

 

내가 일을 할 때는 늘 어머님을 생각합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불평하지 않고

사랑과 희생으로 최선을 다하신

어머니를 생각하면서 일을 합니다.

 

내가 공부를 할 때는

늘 나를 격려해 주신 선생님을 생각합니다.

그 부드러운 목소리와 신뢰의 눈빛을 떠올리면서

공부를 합니다.

 

내가 사랑을 할 때는

가장 깊이 사랑한 어느 순간을 생각합니다.

지금의 사랑이 그 깊이와 넓이에 닿을 수 있는지를

생각하면서 사랑합니다.

 

내가 누군가를 만날 때는 한 친구의 우정을 생각합니다.

그 친구와 우정처럼 믿음이 있고

순수하고 진지한지를 생각하면서 사람을 만납니다.

 

내가 길을 걸을 때는

옛날 사람들의 발걸음을 생각합니다.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 산 넘고 물 건너

몇 달 몇 년을 걸어간

옛 사람들의 발길을 생각하면서 길을 걸어갑니다.

 

내가 이별을 할 때는

내가 겪은 이별의 아픔을 생각합니다.

그 아픔이 그에게 없을 것인지를 생각해 보고

이별의 소식을 전합니다.

 

-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 

 


  
이전글 : 애매한 말 [6]
다음글 : 4포인트 지급해드리는 간단한 클릭이벤트 진행중 입니다. [4]
 
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
웹두레 대표 : 허승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8 (개포동,금마빌딩 2층)
사업자등록번호 : 214-06-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강남-01006호
BM특허출원번호 : 10-2003-0059450 고객센터 : 070-8708-9967 Fax : 02-529-6442 ()
 
서핑 | 배너 | 쇼핑
프로슈머몰 [웹두레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