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




/ 찾기
공지사항
민들레 광장
홀씨 광장
홍보사랑방
상품후기
웹두레 이용후기
내 서핑댓글
한 줄 일상
간편 설문
내 댓글 현황
산타기프트
[두레배너] 적...
민들레 광장
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
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
판사가 쓴 편지
김용란
2018.08.10 56 2
두 딸을 뒀던 한 여성이
끔찍한 사건을 증언하려고 법정에 섰다.

그녀에게 딸들은 삶의 모든 것이었다.
그녀가 적은 일기장에는
두 딸의 출생부터 죽기 전날까지의
따뜻한 일상이 적혀 있었다.

그러나 남편은 살아가면서 
극심한 우울증에 빠져
자신처럼 비참한 삶을 살게 하느니
차라리 아이들도 함께 이 세상을 끝내자고
동반 자살을 결심했다.

남편은 아내 몰래 
여섯 살, 네 살 된 두 딸에게 
독극물이 든 우유를 먹이고 자신도 먹었다.
그런데 기가 막힌 것은 남편은 목숨을 건졌지만,
죄 없는 두 딸만 죽고 말았다.

...법정에 나온 그녀는 
심장병과 척수염, 류머티즘으로 
몸을 가누기도 어려운 상태.

지친 몸, 그리고 
삶의 전부였던 딸들을 잃은 그녀는
아이들을 되살릴 수 있다면
자신의 목숨이라도 바치겠다고 흐느꼈다.

하지만 그녀는
곧 눈물을 거두고 증언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남편을 죽이고 싶을 정도로 화가 났지만
남편이 정당한 판결을 받게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해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힌 그녀는,
남편은 아이들을 미워한 게 아니라,
세상에서 받을 고통을 막게 하고 싶었던 것이다,
잘못은 남편의 '세상을 향한 두려움'에 있다고 
법정에서 힘이 되는 증언을 했다.

그리고는 마지막으로 말했습니다.
"약한 마음을 가진 남편에게 형을 가볍게 내려
한 번이라도 사람답게 살 기회를 주길 바랍니다."

-

오늘도...
살아 갈 이유가 생겼습니다.

용서는 세상천지를 고개 숙이게 합니다. 

 


 

 


  
이전글 : 좋은 인연이 따로 있나요 [2]
다음글 : 1인용럭셔리쇼파 [3]
 
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
웹두레 대표 : 허승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8 (개포동,금마빌딩 2층)
사업자등록번호 : 214-06-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강남-01006호
BM특허출원번호 : 10-2003-0059450 고객센터 : 070-8708-9967 Fax : 02-529-6442 ()
 
서핑 | 배너 | 쇼핑
프로슈머몰 [웹두레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