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




/ 찾기
공지사항
민들레 광장
홀씨 광장
홍보사랑방
상품후기
웹두레 이용후기
내 서핑댓글
한 줄 일상
간편 설문
내 댓글 현황
웹두레샵
개미신문
민들레 광장
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
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
29년을 기다렸던 한마디 말
김용란
2018.07.11 45 8
어느 날 울들 부부의 다섯 살 난 아들 아더가

지적장애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말할 수 없는 슬픔에 빠졌지만, 아더를 위해 더 굳건해지기로 합니다.

아이가 가족의 사랑을 이해할 수도 보답할 수도 없으리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아는 울들 부부였지만,
아이를 장애아 시설에 보내지 않고 집에서 키우기로 합니다.
보답을 바라지 않고 아이를 키우는 것이
진정한 사랑이라 믿었기 때문입니다.

울들 부부는 집에서 아이를 대할 때
될 수 있으면 비장애인처럼 대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일요일에는 여느 가족처럼 교회도 데려가서
많은 사람과 만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러나, 아더는 여전히 의사소통조차 힘들었고,
그저 웃기만 할 뿐이었습니다.

가족과 함께하는 것을 더 좋아하는 아더였지만,
고민 끝에 아더를 비슷한 아픔을 겪는 장애아 학교도 보내고,
일을 배울 수 있는 작업장에도 보냅니다.
언젠가 홀로 남게 될 아들을 위한 특단의 결정이었습니다.

어느새 아더는 20대 후반의 건장한 청년으로 자랍니다.
아더는 장애인 작업장에서 전자장비를 조립하는 일을 배우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곳에 캐럴이라는 책임자가 부임해 오게 됩니다.

그녀는 아더에게 다른 아이들에게 없는
특별한 힘이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곧 그녀는 아더에게 컴퓨터로 의사소통하는 법을 가르칩니다.
비장애인에 비하면 몇 년이나 더 오랜 시간 가르쳐야 했지만,
그녀는 아더의 힘을 믿었습니다.
아더는 선생님께 보답이라도 하듯,
주변 환경을 이해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아더가 얼마나 똑똑한 청년인지를 보여주기 위해
가족들을 작업장으로 불렀습니다.
그리고 컴퓨터 자판으로 물었습니다.

‘오늘 기분이 어때?’

그러자 아더의 손가락이 자판을 향해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컴퓨터 화면에 알파벳 한 글자 한 글자가 떠오릅니다.
한 문장을 완성하기까지 힘겹고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정확했습니다.

“이제 어머니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게 되어 행복합니다.”

마침내 29년간의 침묵 끝에 아더의 마음이 완성된 것입니다.
울들 부부의 눈에는 어느새 뜨거운 눈물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아이의 단점을 먼저 보기보다 아이의 가능성을 찾아
믿고 지켜봐 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입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보답을 받기보다 대답을 듣길 기다리세요.

‘사랑한다고 그리고 믿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어떤 종류의 성공이든 인내보다 더 필수적인 자질은 없다.
인내는 거의 모든 것, 심지어 천성까지 극복한다. 

– 존 D. 록펠러 –

 


  
이전글 : 숨겨진 시간 [4]
다음글 : 향장 [3]
 
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
웹두레 대표 : 허승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8 (개포동,금마빌딩 2층)
사업자등록번호 : 214-06-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강남-01006호
BM특허출원번호 : 10-2003-0059450 고객센터 : 070-8708-9967 Fax : 02-529-6442 ()
 
서핑 | 배너 | 쇼핑
프로슈머몰 [웹두레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