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




/ 찾기
공지사항
민들레 광장
홀씨 광장
홍보사랑방
상품후기
웹두레 이용후기
내 서핑댓글
한 줄 일상
간편 설문
내 댓글 현황
산타기프트
[두레배너] 적...
민들레 광장
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
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
아빠의 빈자리
김선희
2019.04.11 97 1
지난 6월 8일, 아파트 외벽 도색작업을 하던 작업자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고소공포증을 잊기 위해 틀어놓은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주민 서 아무개 씨가 홧김에 밧줄을 끊어 작업자 중 한 명인
김 아무개 씨를 추락시킨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로 인해 다섯 아이의 아빠인 김 씨는 안타깝게도 
세상과 영영 이별하고 말았습니다.


김 씨에겐 칠순 노모와 아내, 그리고 고등학교 2학년부터 
27개월 된 아이까지 다섯 아이가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가장을 잃은 김 씨 가족은 가뜩이나 어려운 살림에
앞으로의 생계가 막막한 형편이 되어 버렸습니다.


더욱 마음 아픈 것은 아빠의 죽음을 모르는 27개월 된 딸 아이가 
"아빠가 언제 오느냐?" 말이 나오면 어머님 가슴은 
더욱 미어진다고 합니다.


따뜻한 하루에서는 긴급 생계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살았던 김 씨의 명복을 빌며, 
아이들이 좌절하지 않길 소망합니다.

 


# 하늘로 보낸 편지
아빠 하늘에서도 우리 가족하고 나 잘 지켜봐 줄 거지? 
나랑 언니가 아빠 역할 도맡아 할 테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 
아빠만큼은 못하겠지만, 엄마도 우리가 잘 책임질게. 
아빠 여기서는 너무 고생하면서 살았으니까
올라가서는 편하게 아프지 말고 있어!


아빠 우리 독수리 오남매들 땜에 고생 많이 했지. 
고마운 아빠 얼굴, 목소리 꼭 기억할게. 
그리고 내가 팔 못 주물러주고 아빠 보내서 정말 미안해. 
다음에 보면 내가 팔 백만 번 주물러 드릴게요. 
아빠. 사랑해요. 진짜 많이 사랑해요.


- 둘째 딸 -

 

<따뜻한 하루>
 ​

 


  
이전글 : 아이를 잃은 39세 주부의 마지막 일기 [1]
다음글 : 아픔이란 큰 단어에 숨은 작은 행복 [2]
 
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
웹두레 대표 : 허승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8 (개포동,금마빌딩 2층)
사업자등록번호 : 214-06-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강남-01006호
BM특허출원번호 : 10-2003-0059450 고객센터 : 070-8708-9967 Fax : 02-529-6442 ( ,Direct)
 
서핑 | 배너 | 쇼핑
프로슈머몰 [웹두레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