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




/ 찾기
공지사항
민들레 광장
홀씨 광장
홍보사랑방
상품후기
웹두레 이용후기
내 서핑댓글
한 줄 일상
간편 설문
내 댓글 현황
산타기프트
MOAzum.kr
민들레 광장
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
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
평생을 시신과 함께 하기로 한 여자
김용란
2019.04.12 96 1
 
 
이대 수석으로 입학 했다가 법의관이 된 정하린씨
"피비린내와 시신 냄새는 자랑스러운 훈장이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하린(31)씨는 
급성 심장사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을 
이곳에서 부검해 감정서에 
부검의로 처음 이름을 올렸다. 

테이블은 정리돼 있었지만 피비린내와 
시취(屍臭·시신이 부패하는 냄새)까지 
지워지지는 않았다.

"향수를 만드는 사람에게서 향기가 나고 
의사에게서 소독약 냄새가 나듯 
법의관에게 시취가 풍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에요. 
자랑스러운 훈장이 아닐까요"

정씨는 소위 말하는 '엄친딸' 이었다. 
과학고를 졸업하고 지난 2000년 이화여대에 
전체 수석으로 입학해 6년간 전액 장학금을 받았다. 

모교에서 교수직 제의도 받았지만 
그는 보장된 미래를 뒤로하고 국과수를 택했다. 
그는 삶을 다루는 의사가 아니라 
죽음을 만지는 의사가 되기로 결심을 굳혔다. 

정씨는 
"그날 내가 평생 걸어가야 할 길을 
부검 테이블 옆에서 찾았다"고 말했다.

스테인리스로 만든 은색 부검 테이블에는 
고압선 감전사로 보이지만 
타살 의혹이 제기된 16세 소년의 시신이 올랐다. 

잠든 듯 누워 있는 시신에서 
심장과 폐·간·신장·위장 등의 
장기를 차례로 꺼내고 무게를 달았다. 

법의관과 연구사들의 부검이 진행되는 
1시간 동안 소년을 죽음으로 이끈 
원인이 한 꺼풀씩 벗겨졌다.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히고 
망자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법의관은 
차마 눈 뜨고 보기 힘든 변사체, 
지독한 시취뿐만 아니라 
엄청난 심리적 중압감과 싸워야 한다. 

남자도 힘겨워하는 일이라 
23명의 법의관 가운데 여성은 5명에 불과하다.

"돈 잘 버는 전공을 선택할까 하는 
생각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앞섰다"며 
"부검은 죽은 자를 통해 
산 자를 비추는 거울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검에 들어가면 최대한 감정을 억제하는 것이 
법의관의 제1원칙이지만 
눈물이 쏟아질 때도 있다"고 했다. 

얼마 전 어린이집에서 갑자기 숨진 
8개월 된 아기의 시신을 부검할 때가 그랬다.
"부검실로 들어가는데 아기 아버지가 부탁하더군요. 
아프지 않게 해 달라고..." 

- 조선일보 정경열 기자 - 



새벽편지 가족 여러분!
이 같은 분에게 박수를 보내지 않는다면
누구에게 박수를 치겠습니까?

- 사명을 가진 사람은 그것을 이룰 때까지 절대 죽지 않는다. - 

 

 


  
이전글 : 용서의 기적
다음글 : 죽이 더 맛있어 [2]
 
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
웹두레 대표 : 허승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8 (개포동,금마빌딩 2층)
사업자등록번호 : 214-06-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강남-01006호
BM특허출원번호 : 10-2003-0059450 고객센터 : 070-8708-9967 Fax : 02-529-6442 ( ,Direct)
 
서핑 | 배너 | 쇼핑
프로슈머몰 [웹두레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