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




/ 찾기
공지사항
민들레 광장
홀씨 광장
홍보사랑방
상품후기
웹두레 이용후기
내 서핑댓글
한 줄 일상
간편 설문
내 댓글 현황
산타기프트
웹두레 파트너적...
민들레 광장
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
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
천재들의 아내
김선희
2019.05.12 77 3
 
 
★ 천재들의 아내  

 

                스토리는 멜로의 근친이 되기 쉽

                뷔페 음식처럼 과장의 목걸이이지

                하지만 불운한 두 천재들의뮤즈? ¹ 그녀의 스토리는

                슬프고 빛나는 폭탄

                내 보석 상자에서 지금도 숨 쉬는 뙤약볕이네

               오랜 뉴욕 체류를 마치고 파리를 거쳐

               서울로 돌아가는 참이었어

               누군가 차겁고 도도한 그녀에게 나를 시인이라고 소개

              하자

                 이상도 하지, 순간 그녀가 몸을 돌렸지

                 마침 당신도 내일 파리에갈 거라면 루브르에서 보자고

              했어

                  그렇게 파리에서 그녀를 다시 만났지

                  센 강을 건너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식민지와 페허를

                  좁은 골목들을 발이 아프게 따라 걸었지

                  도무지 한국 여인 족보에는 드문 오만한 지성

                  강렬하고 매혹적인 안목에 자주 발을 멈추었지

                  사람의 몸에 그렇게 많은 눈물이 있는 줄 몰랐다!고 말

                할 때

                  무희가 춤추는 지땅 ² 의 연기를 길게 내뿜을 때

                  입술에서 떨어지는 슬픔의 독을 보고 말았지

                  폭풍처럼 사납고 은밀한 년대! 상어 이빨 같은

                  상처와 모니터로 피어난 데카당의 꽃!

                  무엇이 먹고 싶어? 물었을때 "센비키야의 멜론"이라며

                  눈을 감은 29세 시인 이상(李箱)의 요절을 안았던 그녀

               를 따라

                  초현실도 광기도 없이 도발적으로 패셔너블한

                  스카프를 목에 감은 나의 젊음은 산산조각 났지

                  수많은  푸른 점을 찍어 한세계를 열다가 떠난

                  사랑하는 화가의 미술관을 세우고..

 

 


  
이전글 : 1달러 11센트로 살 수 있는 것 [1]
다음글 : 아무도 안 사는 티셔츠 [2]
 
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
웹두레 대표 : 허승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8 (개포동,금마빌딩 2층)
사업자등록번호 : 214-06-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강남-01006호
BM특허출원번호 : 10-2003-0059450 고객센터 : 070-8708-9967 Fax : 02-529-6442 ( ,Direct)
 
서핑 | 배너 | 쇼핑
프로슈머몰 [웹두레샵]